서류양식안내

뇌질환

뇌졸중(중풍)이란?


흔히 중풍으로 알려져 있는 '뇌졸중'은 '바람에 맞았다'란 뜻으로 오래된 나무가 갑자기 벼락을 맞아 가지가 부러지고 넘어지는 상황을 신체에 빗댄 표현입니다. '뇌졸중'은 뇌혈관이 좁아지거나 막혀서 생기는 뇌경색과 혈관이 터지는 뇌출혈로 나눠지는데 손상된 뇌 부위에 따라 반신마비·언어장애·두통·어지러움·보행장애·시야장애 등이 나타나고, 심하면 의식이 혼미해져 발병 초기에 사망할 수도 있습니다.

뇌졸중(중풍)의 원인


대개 고혈압과 동맥경화증이 직접적인 원인이라고 할 수 있습니다. 동맥경화와 고혈압이 진행되면 동맥벽이 두터워져 혈관은 좁아지거나 막히게 되며, 그와 함께 혈관이 약화되고 고혈압을 견디지 못하여 터지게 됩니다. 그 외에 고지혈증, 당뇨병, 비만증, 흡연, 그리고 심장질환과 약물, 뇌졸중(중풍)의 가족력, 이전의 뇌졸중(중풍) 병력 등이 위험을 일으키는 인자들입니다. 고혈압이 원인이 된 경우가 80%, 당뇨 5%, 고지혈증 40%입니다.

뇌졸중(중풍)의 증상


뇌졸중(중풍)이 발발한 부위에 따라 신체의 일부 또는 전신에 다양한 증상이 나타날 수 있습니다.
그 정도도 다양해 본인이 잘 느끼지 못할 정도로 약하기도 하며, 심한 경우에는 의식을 잃고 사망하는 경우도 있습니다.

  • 40대 이상의 고혈압 및
    당뇨의 병력이 있음

  • 뇌졸중(중풍)을 앓고 계시는 분의 가족

  • 머리가 늘 맑지 못하고 두통에 시달림

  • 말이 어눌해짐

  • 늘 뒷목이 뻐근함

  • 자주 어지럽고 메스꺼운 증상을 느낌

  • 손발이 저리고 힘이 없어짐

  • 안면이 마비되는 듯함

  • 귀에서 소리가 나는 듯함

  • 얼굴이 자주 붉어지고
    열이 위로 치받는 듯함

  • 잠이 잘 오지 않음

  • 가끔 물건이 둘로 보이거나 눈이 침침해짐

뇌졸중(중풍)의 예방


  • 혈압체크
    자기의 혈압 상태를 확인해야 합니다.
  • 금연
    담배를 끊게 되면 위험이 즉시 줄기 시작하여 1년 후에는 절반으로 줍니다.
    5년 후에는 비흡연자와 같을 정도로 위험이 줄기 때문에 매우 효과적입니다.
  • 운동
    일주일에 3~4일은 하루에 30분 이상 운동하도록 합니다.
    운동 중에서는 달리기, 빨리 걷기, 자전거 타기와 같은 것이 좋습니다.
  • 1년에 한 번씩 정기검진
    뇌졸중(중풍)의 위험인자들은 기본적인 검진과 검사로도 쉽게 알 수 있습니다.
    1년에 한 번은 가까운 곳의 의사를 만나 확인하는 것이 좋습니다.

뇌졸중(중풍)의 치료


혈전용해제 뇌혈관이 막힌지 수시간 이내에 환자는 즉시 혈전용해제를 투여함으로써 혈관을 막고 있는 혈전을 녹여 뇌 혈류를 재개시켜야 합니다. 뇌 혈류가 차단되면 불과 몇 시간 내에 돌이킬 수 없는 손상이 오므로 적어도 3시간 내지는 6시간 내에 치료를 시작할 수 있도록 시간을 놓치지 않는 것이 중요합니다.
항혈소판제 동맥경화 상태의 혈관벽에서 혈전이 생기게 되는데, 이를 방지하기 위해 항혈판소판제를 투여하여야 합니다.
항응고제 심장질환에 의한 뇌전색증, 점점 진행하는 뇌허혈 증상, 일과성 뇌허혈이 빈발하는 경우 등에 피의 응고를 저지시키기 위해 사용합니다. 뇌졸중(중풍)의 대부분은 고혈압에 의한 뇌실질내 뇌출혈입니다.
이 경우 혈압조절, 뇌압 조절 등의 응급치료가 중요하며, 때로는 고인 피를 뽑아내는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기도 합니다. 환자 스스로 병을 극복하고자 하는 용기, 가족의 끊임없는 격려 및 협조가 가장 절실히 요구되는 질환이 바로 뇌졸중(중풍)입니다.

진료시간 안내

  • 평일
    오전 09:00 ~ 오후 06:00
  • 토요일
    오전 09:00 ~ 오후 02:00
  • 점심시간
    오후 12:30 ~ 오후 01:30
  • 24시간 야간·응급진료
    (야간문의) 1544-7522

오시는 길

  • 신관
    서울특별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33
    (도곡동 914-2)
  • 본관
    서울특별시 강남구 남부순환로 2649
    (도곡동 910-27)
TOP